광고
광고

조국 “지치지 않고 따박따박”....허위사실 보도 기자들 고소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07-29 [14:42]

▲ 조국 “지치지 않고 따박따박”....허위사실 보도 기자들 고소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과 관련한 허위보도를 한 기자들을 잇따라 고소했으며, 페이스북을 통해 허위·과장 보도에 대한 소송이 계속될 것이라고 29일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28일까지 형사고소를 제기한 기자는 세 사람이라며 이들에게는 민사소송도 제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사·형사제재를 가하고자 하는 대상은 허위사실보도·유포 및 심각한 수준의 모욕이다라면서 비판적 의견 또는 조롱이나 야유는 거칠다 해도 표현의 자유의 영역으로 봐 감수할 것이고, 이는 저의 학문적 입장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조 전 장관은 전날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채널A의 지난해 1129일자 ‘[단독]조국-송철호, ’선거지울산 사찰 함께 방문보도 링크와 함께 허위내용을 보도한 기자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처벌해달라는 의사를 경찰청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TV조선의 ‘[단독] 6월 지방선거 전 울산 찾아간 조국송철호 도와 달라”’ 제목의 기사도 소개하면서 이 역시 단독으로 같은 내용의 허위보도를 했다. 해당 기자 역시 추가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자신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서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관여했다고 주장한 유튜브 채널 진행자 우종창 전 월간조선 기자도 고소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장 마성영)는 지난 17일 우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하며 법정구속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