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물포커스] 90대 노부부, KAIST에 200억 쾌척....‘물티슈도 다시 헹궈 쓰며’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1-03-14 [17:30]

▲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평생 모은 재산인 20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기부한 장성환(왼쪽)·안하옥 부부. [사진 KAIST]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KAIST는 지난 13일 장성환(92)·안하옥(90) 부부의 기부 약정을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물티슈 한장도 물에 헹궈 다시 쓸 정도로 근검절약해온 90대 노부부가 평생 모은 재산 200억원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기부했다.

 

이들 부부가 기부한 부동산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건물로, 580(175)의 대지에 건축된 지상 6층 지하 2층 규모다.

 

기부자 장성환 삼성브러쉬 회장은 황해도 남촌 출신으로 7남매 중 셋째로 태어나 18세이던 1947년 월남했다. 무역업에 뛰어들어 화장품 용기 제조회사를 혼자 힘으로 일으켰다. 1992년 중국 텐진에 화장품 브러시 공장을 세우며 지금의 재산을 일궜다.

 

성공 후에도 몸에 벤 근검절약 습관으로 돈 한푼 허투루 쓰지 않았다. 구두를 사면 해질 때까지 신고, 물티슈 한장도 물에 헹궈 여러 번 사용했다.

▲ 지난 13일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장성환·안하옥 부부의 KAIST 발전기금 약정식이 열렸다. [사진 KAIST]  © 더뉴스코리아



장 회장은 고학으로 연세대 대학원까지 졸업하면서 장학사업에 관심을 갖게 됐다
. 그는 "고학생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절실히 체감했다""재산을 일군 뒤, 어려운 이들의 학업을 도와야겠다는 마음을 먹게 됐다"고 설명했다.

 

장 회장 부부는 "기부가 국가 미래를 위한 투자로 이어져야 한다는 생각에 KAIST를 택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웃사촌으로 교류해온 김병호(80) 전 서전농원 회장 부부가 KAIST2009년과 2011년 두차례에 걸쳐 350억원을 기부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장 회장은 뇌경색을 앓아 거동이 불편한 가운데, 부부는 지난 2일 해당 부동산의 명의 이전 절차를 모두 마쳤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평생 모은 재산을 흔쾌히 기부해주신 장 회장 부부의 결정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학교 발전 동력으로 삼아 세계 최고 인재 양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