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천힘찬병원, 관절・척추병원에서 종합병원으로 발돋움

인천 논현동에 연면적 6,700여 평 규모로 3월 개원 준비 순항,,,15개 진료과, 전문센터와 24시간 응급실 운영하며 체계적인 의료 서비스 제공

가 -가 +

이승일 기자
기사입력 2021-02-27 [02:32]

▲ 인천힘찬종합병원 조감도(사진제공=인천힘찬종합병원)  © 이승일 기자

 

[더뉴스코리아=이승일 기자] 지난 19년간 관절∙척추병원으로 명성을 이어온 인천힘찬병원이 종합병원으로 발돋움하여 ‘인천힘찬종합병원’이라는 새로운 간판을 달고 3월부터 본격적으로 환자를 맞게 될 예정이다.

 

인천시 연수구 연수동에서 남동구 논현동으로 확장 이전한 인천힘찬종합병원은 건물 연면적 약 6,700여 평의 지하 1층, 지상 11층 규모로 신축해 현재 개원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돼3월 중 본격적으로 진료를 시작하게 된다. 250여 병상을 갖추고, 28명의 전문 의료진이 내과, 외과, 가정의학과, 소아청소년과, 부인과, 신경과, 치과 등 15개 진료과목에서 체계적인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천힘찬종합병원은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되어 24시간 응급실을 운영하며, 건강증진센터, 내시경센터, 인공신장센터, 물리치료센터, 통증클리닉 등 전문치료센터를 통해 의료의 질을 한층 높였다.

 

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은 “지난19년간 관절∙척추질환 환자들에 대한 만성질환 치료와 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문적인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며, 질병의 예측과 진단에서 수술까지 가능한 원스톱 종합병원으로서 지역주민들의 건강지킴이로 자리매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