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거제시 제102주년 3‧1절 기념, 거제 출신 독립유공자 소개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1-02-25 [15:29]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거제시는 제102주년을 맞은 3‧1절을 기념하여 거제 출신 독립유공자 31명의 역사와 공적을 소개했다.

현재 거제 출신 독립유공자는 31명으로 1990년부터 2012년까지 13명이 등록되어 있었고, 지난해 국가보훈처에 거제출신 독립유공자 42명의 추서를 신청하여 18명이 추가 포상자로 결정되는 성과가 있었다.

운동계열별로 살펴보면, 3.1운동이 17명, 학생운동이 1명, 국내항일 7명, 해외항일이 6명으로 3.1 운동으로 헌신하신 독립유공자가 과반 이상을 이루고 있었다.

그 중 3.1절을 맞아, 거제 출신 3.1운동 독립유공자의 명단을 살펴보면, 연초면 권오진, 아양동 이인수, 이주근, 윤사인, 이중수, 김민호, 최호문, 이태수, 옥포동 주종찬, 김기두, 반성률, 김사룡, 옥찬영, 강판진, 도병두, 이화병, 김선주 선생이다.

관내 독립유공자의 행적을 살펴보면 1919년에 펼쳐진 3.1 운동을 이어받아거제군 아양리, 옥포리 등 장터에서 독립만세시위를 주도하여 민중의 참여를 유도하고, 자택에서 독립만세 격문, 깃발을 제작하는 등 전방위로 독립투쟁을 위해 힘썼다.

거제시는 관내 독립유공자의 추가 발굴을 위해 지속적으로 공훈 자료를 수집 하는 등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으며, 독립유공자의 보훈 복지를 위해 의료비 지원, 보훈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