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밤 늦게 미제사건 추적하던 성범죄 담당 경찰....퇴근길에 숨져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1-01-13 [10:04]

▲ 밤 늦게 미제사건 추적하던 성범죄 담당 경찰....퇴근길에 숨져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성범죄 수사를 담당하며 매일 야근을 이어가던 50대 경찰관이 퇴근길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쓰러져 숨졌다.

 

박 경위는 11일 자정이 넘은 시간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쓰러졌고, 경비원이 발견해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여성·청소년을 상대로 한 성범죄를 담당하고 있던 박 경위는 신원 불상의 용의자들을 쫓느라 매일 밤 늦게까지 CCTV 영상 분석에 매달렸다.

 

박 경위는 어제도 후배 경찰관들을 먼저 퇴근시키고 혼자 남아 미제사건과 씨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재작년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피의자를 검거하는 등의 공로로 경찰청장 표창을 세 번이나 받았다.

 

서울 관악경찰서 강력팀장 박 경위(51)는 특전사와 소방관을 거쳐 지난 2003년 경찰이 되어 자신의 직업을 누구보다 자랑스러워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파악을 위해 부검을 의뢰하고 순직 처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