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사망 후에도 며느리 성추행한 60대 시아버지....재판결과는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1-01-09 [15:06]

 

▲아들 사망 후에도 며느리 성추행한 60대 시아버지....재판결과는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아들이 사망한 후 며느리를 강제 추행한 60대 중반의 시아버지가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인천지법 부천지원(1형사부·판사 임해지)는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친족관계에 의한 강제추행)혐의로 기소된 A(64)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또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 제한 3년과 40시간의 성폭력 방지 강의 수강도 명령했다.

 

A씨는 20169월 부천시 사무실에서 며느리 B(31)의 가슴을 만지고 강제로 입맞추는 등 성추행 했다.

 

A씨는 자신의 아들이 20181017일 사망했으나, 같은달에 B씨의 집에서 며느리의 가슴을 만지는 등 또 성추행 했다. 또한 20203월부터 6월까지 부천시 사무실에서 8회에 걸쳐 인사를 하는 B씨의 가슴을 만지는 등 같은 범행을 일삼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아들과 피해자 B씨가 혼인한 후 1년 후인 20169월부터 추행을 시작해, 아들이 숨진 후에도 추행이 계속돼 피해자의 수치심과 정신적 피해가 컸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이어 "피해자의 가슴을 주무르는 등 추행 정도가 가볍지 않고 범행횟수도 10회에 이르지만,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한 점, 피해자가 피고인의 처벌을 원하지 않은 점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