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탑브랜드] Qoo10, 건조한 겨울 날씨에 헤어케어 제품 인기

도브 비누, 머리 감기용으로 판매 급증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12-18 [12:42]

▲ <큐텐싱가포르 헤어케어 카테고리에서 Q랭크 최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한국 제품들_Qoo10싱가포르 캡처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차갑고 건조한 겨울날씨에 두피 및 헤어 관리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글로벌 쇼핑 플랫폼 Qoo10(큐텐, 대표 구영배)에서는 도브(Dove) 비누가 헤어케어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제품 사용후기를 분석한 결과 최근 해당 제품 판매가 급증한 데에는 비누로 머리를 감으려는 소비자들이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브, 블로그 등 SNS를 중심으로 도브 비누가 탈모 관련 아이템으로 다뤄지며 입소문을 탄 영향으로 보인다.

 

도브의 ‘뷰티 바’는 1950년대 후반 미군들이 다친 부위에 자극을 받지 않도록 만들어진 중성비누로 알려져 있다. 큐텐에서는 도브의 다양한 뷰티 바 중 민감성 피부용인 ‘센서티브 스킨’ 제품의 인기가 가장 높다. 특이하게도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미국과 독일 등 생산국가에 따른 제품선호도가 다르다.

 

텐에서는 미국에서 출발하는 도브 센서티브 스킨 뷰티 바 16개 패키지를 배송비 없이 23달러에 구매할 수 있다. 전자상거래 전문 물류회사 큐익스프레스를 통해 빠르면 4일 만에 받을 수 있다.

 

건조한 날씨에 피부나 머리카락이 푸석해지며 두피 및 모발을 관리할 수 있는 제품도 인기를 얻고 있다. 일본 무코타(Mucota)의 트리트먼트 세트는 집에서 머릿결을 부드럽게 관리할 수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비듬 케어로 유명한 헤드앤숄더와 두피 및 모발 케어 브랜드 르네휘테르(Rene Furterer)의 샴푸는 미국, 홍콩, 프랑스, 싱가포르 등지에서 직접 배송 출발한다.

 

탈모 관리용으로 각광받는 헤어케어 제품도 있다. 큐텐에서는 독일 남성 탈모 샴푸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알페신(Alpecin), 탈모치료 영양제로 알려진 판토가(Pantogar) 등의 샴푸가 해외직구족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동남아에서는 한국 헤어케어 제품의 인기가 두드러진다. 국내 브랜드인 더블랙, 그라펜(Grafen), 쿤달(Kundal), 아모레퍼시픽 려(Ryo), 스미브(SMiB) 등은 큐텐싱가포르 헤어케어 카테고리 Q랭크 최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썸바이미(SOMEBYMI), 댕기머리 등의 탈모 증상 완화 기능성 샴푸들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으며, 신규 브랜드인 본헤나(BonHenna)의 보타니칼 올인원 샴푸, 샤샤(CHAR CHAR) 아르간 오일 샴푸 등도 현지의 주목을 받고 있다.

 

큐텐 관계자는 “겨울철 대기가 건조한데다가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면서 자신의 헤어와 두피를 가꾸는데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집에서 간단하게 관리할 수 있는 헤어 제품들의 인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탑브랜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