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추천여행지]코로나로 지친 마음 ‘겨울 억새’보며 힐링하세요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12-09 [14:37]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억새를 보기 위해 황매산을 찾는 관람객의 발길은 줄어들 줄 모른다.

추석 연휴가 시작된 9월 30일부터 12월 현재 황매산을 방문한 관람객 수는 20만명을 넘었다.

황매산 군립공원의 대규모 식생 경관은 목장 개발로 인해 남겨진 철쭉과 자연천이로 활착한 억새가 형성하고 있으며, 억새 군락지 면적만 약50만㎡에 달한다.

황매산 정상(해발:1,113m) 바로 아래 8부 능선(해발:900m)까지 차가 올라 갈 수 있어 느릿느릿 걷는다 해도 10분이면 억새 평원을 만날 수 있다. 그 흔한 포토존 없이 억새를 배경으로 어느 곳에서나 사진을 찍어도 소위 ‘인생샷’이 나온다.

뿐만 아니라, 자생식물원, 식용식물원, 전시온실 등의 시설을 갖춘 황매산 수목원이 2018년 11월 개원하여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고, 로컬푸드 판매장, 카페, 식당이 포함된 ‘철쭉과 억새사이’라는 관광휴게소도 갖추고 있어 농산물 구매부터 식사, 후식까지 황매산 군립공원 안에서 즐길 수 있다.

매년 12월쯤 시행했던 억새 베기를 내년 3월로 연기·시행하면서 더 오랫동안 억새를 볼 수 있게 됐다.

‘활력’의 의미를 가진 억새의 꽃말처럼 코로나로 지친 몸과 마음을 자연이 주는 위로와 편안함으로 활력을 되찾기를 기대해본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추천여행지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