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탑마루 고구마 심토반전으로 품질 고급화 앞장

고구마 재배지 땅 뒤집기로 상품 및 수량 증대

가 -가 +

윤진성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12:06]


[더뉴스코리아=윤진성 기자] 익산시는 탑마루 고구마 품질향상과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고구마 재배지에 심토반전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23일 고구마 연작장해로 인한 수량감소 및 품질 저하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부터 현재까지 40ha에 심토반전 사업이 추진됐고 다음달 중 10ha 규모에 사업이 추진될 계획이다.

심토반전이란 고구마를 연작하는 밭을 굴삭기를 이용해 겉흙과 속흙을 바꿔주는 작업으로 겉흙을 50~60㎝를 걷어내고 속흙을 4m 이상 파서 병해충이 있는 토양을 새로운 토양으로 바꿔주는 방식이다.

연구 결과 심토반전 토양에서의 고구마 수량은 연작지보다 8.8% 이상 증가했으며 상품성 비율도 20% 높아져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보급과 관계자는“지속적으로 고구마 연작지 심토반전 사업을 확대해 탑마루 고구마의 상품성과 수량을 높여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 고구마는 1950년대‘황등고구마’, 2000년‘날씬이고구마’, 2010년‘탑마루고구마’로 공동 브랜드를 개발해 꾸준한 품질개선과 시설 현대화로 인지도가 높아 전국적으로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