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자랑스러운 익산만들기’ 릴레이 협약 스타트

인구 늘리기 동참 분위기 조성

가 -가 +

윤진성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12:04]


[더뉴스코리아=윤진성 기자] 익산시가 28만 인구를 사수하고 호남 3대 도시 지위를 이어나가기 위해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뜻을 모아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지역의 주요 시민사회단체와 누구나 살고 싶은 행복한 도시를 만들고 시민 스스로 자부심과 자긍심을 갖도록 하기 위한‘자랑스러운 익산만들기’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진대 익산시애향운동본부장, 정기정 익산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장, 최흥락 익산시이통장연합회장, 조홍찬 익산시새마을회장, 류광수 바르게살기운동 익산시협의회장, 경세광 익산시자율방범대연합회장 등 6개 단체가 참석해 적극적인 협력을 다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시는 시민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인구를 늘리기 위한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홍보에 나서는 한편 시민들이 인구늘리기 운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분위기 조성에 나선다.

시민사회단체에 이어 지역의 유관기관·단체에도 인구늘리기 시책의 참여와 협조를 지속적으로 요청할 방침이다.

시민사회단체는 바른주소갖기 운동 등 인구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자발적인 시민참여운동을 전개하고 시책사업 추진에 협조하기로 했다. 또한 익산의 명소나 즐길거리, 농특산물을 SNS에 홍보하는 등 지역 알리기에 적극 나선다.

정헌율 시장은 “지역사회 각계 각층에서 함께 나서주신다면 인구 28만 사수 및 호남3대도시를 유지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다”며“시에서도 자랑스러운 익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협약에 참석한 시민사회단체는 현재 추진 중인‘자랑스러운 익산만들기’챌린지와 서명운동에도 동참하며 그 의미를 더하였고 다음 릴레이 협약 대상으로 익산소방서 등 관내 주요공공 기관을 지목하면서 지속적인 분위기 확산을 이어갈 예정이다.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