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청 광장에서 두 번째 작은 결혼식 열려

식장 대관 무료, 200만원 상당 웨딩패키지 지원

가 -가 +

서재영 기자
기사입력 2020-09-25 [21:40]


[더뉴스코리아=서재영 기자] 울주군이‘결혼하기 좋은 울주 ㆍ 아이 키우기 좋은 울주’를 목표로 예비부부의 결혼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작은 결혼식의 두번째 웨딩마치가 9월 26일 군청 군민광장에서 울려 퍼졌다.

범서읍에 거주하는 예비 신혼부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결혼식 준비에 어려움을 겪던중 울주군에서 지원하는 야외 결혼식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행복한 결혼식을 할 수 있는 방법이라 생각했고, 지난 6월 열렸던 첫 번째 작은 결혼식을 보며 예비부부와 가족·지인 모두에게 만족스러운 결혼식이 될 것이라는 확신이 생겼다고 한다.

‘행복의 첫걸음, 작은결혼식’은 울주군에 거주하는 예비부부에게 공공기관 등을 무료대관하고, 1쌍당 200만원 이내의 예식장 꾸밈과 예복ㆍ 헤어ㆍ 부케 등으로 구성된 웨딩패키지와 행복한 가정을 꾸리기 위한 예비부부교육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울주군 관계자는“코로나19로 결혼식 준비에 고민이 많았던 신혼부부에게 일생에 가장 행복한 날이 되길 바라며, 작은 결혼식을 통해 고비용 혼례 문화를 개선하고 참된 의미의 결혼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재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