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분홍 원피스 논란’.... 심상정 "원피스 입고 싶어지는 아침"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08-06 [11:25]

▲ 류호정(왼쪽 사진) 정의당 의원이 지난 3일 '2040 청년다방' 창립행사에서 입었던 분홍색 원피스. 류 의원은 4일 같은 복장(오른쪽 사진)으로 국회 본회의장에 나타났다. /장경태 민주당 의원 페이스북·연합뉴스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6어제 우리당 류호정 의원이 고된 하루를 보냈다갑자기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이라고 했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 붉은색 원피스 차림이었는데,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국회의원 복장이 맞느냐는 문제 제기와 함께 성희롱성 비난까지 쏟아졌다.

 

 

▲ ‘류호정 분홍 원피스 논란’.... 심상정 "원피스 입고 싶어지는 아침"  © 더뉴스코리아


심 대표는
원피스는 수많은 직장인 여성들이 사랑하는 출근룩이라며 국회는 국회의원들의 직장이라고 했다. 류 의원이 국회에 출근하면서 자연스러운 복장을 입었을 뿐이라는 것이다.

 

심 대표는 국회의원들이 저마다 개성있는 모습으로 의정활동을 잘할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고 했다.

 

한편 류 의원은 청년 행사에 분홍색 원피스를 입고 참석했는데 당시 함께 참석한 의원들과 오늘 복장으로 내일 본회의에 참석하기약속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