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제자 협박... 3년 넘게 1,000만원 뜯은 운동부 코치 실형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05-30 [11:32]

 

▲ 중학생 제자 협박... 3년 넘게 1,000만원 뜯은 운동부 코치 실형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제자를 협박해 수년간
1,000만 원을 뜯은 한 중·고교 운동부 코치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4단독 이헌숙 판사는 28일 공갈 혐의로 기소된 A(35)에게 징역 16월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대전의 한 중·고교 운동부 코치로 있던 20146월 중학교 운동부원인 B(13)에게 겁을 줘 2만 원을 받아내는 등 B군이 고교에 진학한 이후까지 220여 차례에 걸쳐 1,000여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이 판사는 "피고인이 초범이긴 하나 3년이 넘도록 피해자로부터 200여 회 넘게 정기적으로 금품을 갈취했다""피해자가 중학교 2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야간에 택배 상하차까지 하며 피고인에게 줄 돈을 마련하는 등 상당한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받은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고 밝혔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