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민경욱 "당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출당 요구... 왜?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05-22 [15:11]

▲ 하태경, 민경욱 "당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출당 요구... 왜?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부정선거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에 대한 당내 비판은 있었지만 출당 주장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통합당은 민경욱을 출당 안 시키면 윤미향 출당 요구할 자격도 사라진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민 의원 주장은 중국 해커가 전산조작하고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는 것"이라며 "문제는 이 암호가 민 의원 본인만 풀 수 있다는 것이다. 몇 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가다 못해 헛것이 보이는 단계"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민 의원이 정말로 부정선거 의혹 있다고 생각하면 법원의 재검표 결과를 기다리면 된다""하지만 지금 상황은 통합당이 수용할 수 있는 선을 한참 넘었다"고 했다.

 

이어 "민 의원이 주장한 온라인 및 오프라인 부정선거가 가능하려면 선관위 직원은 물론 통합당 추천 개표 참관인, 우체국 직원, 여당 의원들과 관계자, 한국과 중국의 정부기관 포함해 최소 수만명이 매우 정교하게 공모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여야 가능하다""대한민국에서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 하태경, 민경욱 "당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출당 요구... 왜?  © 더뉴스코리아


한편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토론을 제안한 민간인 이준석 정도는 데리고 놀아야, 재판에 가서 선관위를 이길 수 있다. 이준석 정도가 무서워서 전화도 못 받을 정도면, 재판 가면 5분 안에 실신 KO"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통합당 최고위원은 부정선거 음모론과 관련 여러 차례 민 의원에게 토론을 제안하고 말장난하듯 비꼬고 있다. 민 의원은 이 최고위원 전화를 받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수 일각에서 A씨는민경욱 의원이 주장하는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쓴소리하는 사람들은 전부 다 가짜보수거나 빨갱이라고 비난했다. 여러가지 정황이나 증거를 보고도 헛소리를 지껄이는 사람들은 알면서도 국민들을 속이는 정치 사기꾼이라며 나라가 암흑천지라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