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저 오늘 구속될 수도”....“4,15총선 ‘follow the party’에 맞춰 논 부정선거”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05-21 [12:41]

 

▲ 민경욱 “저 오늘 구속될 수도”....“4,15총선 ‘follow the party’에 맞춰 논 부정선거”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부정선거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자신이 오늘 구속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

 

민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가만히 생각해보니 저에게 많은 시간이 없을 수도 있겠다. 오늘 오후 3시까지 의정부지검으로 출두하라는데 괜히 투표용지를 훔친 잡범의 교사범이나 공범으로 덜컥 구속을 시킬 수도 있을 테니까요"라며 "바로 부정선거 증거 공개로 넘어가야 하는지 조금 고민을 해보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오늘 오후 1시 반에 국회 소통관에서 제가 입수한 증거와 관련된 기자회견을 열겠다. 증거도 언론에 공개하겠다""검찰 소환과 관련한 입장도 밝히겠다. 그리고 곧바로 의정부지검으로 가겠다"고 했다.

 

앞서 민 의원은 "세상이 뒤집어질 증거"라며 투표관리인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 비례투표용지를 공개했다.

 

선관위는 투표용지 유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부정선거는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누군가가 개표소에서 가방에 있던 투표용지 6장을 훔쳐간 걸로 추정된다는 게 선관위의 조사 결과다.

 

투표용지 또는 투표지 등을 은닉·손괴·훼손 또는 탈취하면 1년 이상 10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 민경욱 “저 오늘 구속될 수도”....“4,15총선 ‘follow the party’에 맞춰 논 부정선거”  © 더뉴스코리아

 

한편 민 의원은 제가 위해를 당한다면 바로 이 사실, 이 비밀을 알고 있기 때문일 겁니다. 그러나 이미 늦었습니다. 이제 진상은 온 세계가 알게돼 버렸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말씀드린대로 결론부터 발표해서 follow the party를 도출해낸 그 과정이 궁금한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그 과정은 추후에 차근차근히 빠짐없이 자세히 밝히겠습니다.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 O L L O W_T H E_P A R T Y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한다.

 

민의원은 우연히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 확률이 1/10보다 낮다면 빙고!. 또 중국과 내통해 희대의 선거부정을 저지른 문재인은 즉각 물러나라! ”라고 말했다.

 

부정선거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민 의원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고발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에, 선관위가 민 의원을 고발한 사건은 의정부지검에 각각 배당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