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차명진 총선 완주....'세월호 텐트 성행위' 발언 ‘제명 대신 탈당 권유’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04-10 [11:31]

▲ 차명진 총선 완주....'세월호 텐트 성행위' 발언 ‘제명 대신 탈당 권유’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에 대해 탈당 권유징계가 내려졌다.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등 당 지도부가 즉각 사과하며 제명이 언급됐던 것에 비해 징계 수위가 낮아졌다.

 

통합당은 10일 오전 중앙윤리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차 후보에게 탈당 권유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헌당규상 탈당 권유 징계를 받으면 열흘 안에 탈당해야 한다. 만약 탈당하지 않을 경우 제명 등 후속 조치가 이뤄진다.

 

하지만 총선 투표일까지 5일밖에 남지 않았고 무죄를 주장하는 차 후보가 스스로 탈당할 가능성은 극히 낮기 때문에 차 후보는 선거를 완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차명진 총선 완주....'세월호 텐트 성행위' 발언 ‘제명 대신 탈당 권유’  © 더뉴스코리아


이날 윤리위는 차 후보 징계 사유로
선거 기간 중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유해한 행위를 한 사실이 인정된다면서 다만 상대 후보의 짐승비하 발언에 대해 이를 방어하고 해명하는 측면에서 사례를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차 후보는 윤리위에 제출한 소명서에서 상대방이 먼저 막말을 했다. 민주당 김상희 후보는 그 토론회 자리에서 세월호 사건을 신성시하는 편은 사람, 그렇지 않은 편은 짐승이라 칭했다고 해명했다.

 

차 후보는 윤리위 소명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남에서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말하며, “세월호 언급으로 어떤 불이익을 받더라도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신장하는 길에 걸림돌인 세월호 우상화 세력과 맞서 온몸을 던져 죽을 때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