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통합당 김원성 최고위원, '유서 쓴 뒤 잠적'....양산 통도사로 갔나?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03-20 [13:09]

▲ [속보] 통합당 김원성 최고위원, '유서 쓴 뒤 잠적'....양산 통도사로 갔나?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미래통합당 김원성 최고위원이 부산 북강서을 공천이 무효화 된 뒤 유서를 남기고 잠적한 것으로 확인돼 경찰이 집중 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김 최고위원이 20일 오전 335분쯤 북구 화명동 자택을 출발해 택시를 이용해 경남 양산 통도사로 이동한 것을 확인했다.

 

이에 부산 경찰은 경남 경찰과 공조해 통도사 인근 지역을 집중 수색 중이다. 오전 5시쯤 가족으로부터 신고를 받은 부산 북부경찰서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바탕으로 이동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최고위원은 자택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노트 3장 분량의 자필 유서를 남기고 휴대전화를 끈 채 사라졌다.

 

유서에는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는 길은 이 길밖에 없다고 생각해 집을 나서니 용서해 주길 바래', '정치가 함께 행복한 꿈을 꾸는 거라고 당신을 설득했던 내가 참 한심하고 어리석었던 것 같다'며 가족에게 심경을 전하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투인지 뭔지 모르는 내용이고 설명할 기회조차 없었으니 믿어주면 좋겠다', '주위 분들에게 연락드려 내 원통함을 풀어줬으면 좋겠다', '미투 제보자와 당사자 꼭 밝혀줬으면 좋겠다'는 등 최근 불거진 미투(Me Too) 의혹에 대한 억울함도 적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9일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는 김 최고위원 공천을 무효화하고 김도읍 의원을 전략공천했다. 김 위원은 지난 19일 오전 부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에게 제기된 미투 의혹 등에 대해 "음해와 모략"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