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대구·청도·경산·봉화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03-16 [09:37]

 

▲ 文대통령, “대구·청도·경산·봉화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우한 코로나(코로나19) 사태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 및 경북 청도·경산·봉화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청와대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인 정세균 국무총리의 건의에 따라 중앙안전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문 대통령이 특별재난지역 선포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자연재해가 아닌 감염병으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되기는 처음이다.

 

정 총리는 "갑작스러운 코로나19 확산은 대구와 경북에 큰 상처를 남겼다""대구·청도·경산·봉화 지역에 확진자의 83%, 사망자의 87%가 집중돼 심각한 인적 피해가 발생했고 지역 주민의 일상생활과 경제활동도 멈췄다"고 했다.

 

또한 "정부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이 진행 중인만큼 지역의 피해 상황에 따라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 文대통령, “대구·청도·경산·봉화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 더뉴스코리아


특별재난지역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자연·사회 재난을 당한 지역에서 지방자치단체 능력만으로 수습하기 곤란해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지정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관련 피해 상황을 조사해 복구계획을 수립하고 복구비의 50%를 국비(國費)에서 지원할 수 있다. 주민 생계 및 주거안정 비용, 사망·부상자에 대한 구호금 등도 지원되며 전기요금·건강보험료·통신비·도시가스 요금 등을 감면하는 혜택도 줄 수 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