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화산 폭발' 6천명 대피....마닐라 공항 폐쇄, 화산재 공중 15km 분출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01-13 [12:48]

 

▲ 필리핀 '화산 폭발' 6천명 대피....마닐라 공항 폐쇄, 화산재 공중 15km 분출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13일 현지 방송사 ABS-CBN에 따르면, 탈 화산은 전날 오후부터 폭발하기 시작하기 시작했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로부터 남쪽에 약 6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탈(Taal)화산이 폭발하면서 수만명의 주민과 관광객들이 대피하고, 마닐라 국제공항 폐쇄했다

 

당국은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대피를 권유하고, 대피하기 어려우면 야외 활동을 중단하고 안전한 건물 내에 머물도록 요구했다. 화산과 가까운 거리에 있는 라우렐과 탈리사이 마을의 주민 2045명은 13일 오전 230분에 화산으로부터 약 30km 떨어진 타가이타이 시로 모두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에 따르면, 당국은 최대 약30만명의 대피를 목표로 하고 있다

 

탈 화산이 분출한 화산재가 상공으로 10~15km 지점으로까지 치솟으면서, 마닐라 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은 12일 저녁부터 13일 오전 현재까지 전면 중단된 상태이다. 화산 폭발로 인해 분출되는 화산재는 항공기 엔진에 큰 위험을 초래한다.

 

▲ 필리핀 '화산 폭발' 6천명 대피....마닐라 공항 폐쇄, 화산재 공중 15km 분출   © 더뉴스코리아

 

필리핀 화산 및 지진연구소는 12일 탈 화산 경계 수위를 5단계 중 4단계로 격상했다. 이는 강력한 화산폭발이 수시간 또는 수일내 일어날 수있다는 의미이다. 최고 단계인 5단계는 대규모 화산폭발이 발생해 넓은 지역에 영향을 미치는 상황을 뜻한다.

 

탈 화산은 태평양 '불의 고리'에 속하는 필리핀의 20여개 활화산 중 하나이다. 탈 호수 한 가운데 자리잡고 있어서 평소에는 매우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한다.

 

탈 화산은 작은 크기에도 불구하고 34번이나 분출했을 정도로 필리핀에서 가장 활발한 활화산 중 하나이다. 1754년에는 무려 200일동안 분출했고, 2011년에는 1335명이 화산분출로 사망했다. 이 화산이 그동안 앗아간 생명은 약 6000명으로 추정된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