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중훈, 영화감독으로서 배우 ‘공유’에 캐스팅 제안, BUT 인상 깊은 거절당한 사연은

박중훈-허재, 고등학교-대학교 동창들의 현실 친구 케미 최초 예능 동반 출연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19-08-13 [09:16]

    MBC ‘라디오스타’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배우 박중훈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배우 공유에게 인상 깊은 거절을 당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이와 함께 그는 절친 허재와 최초로 예능에 동반 출연해 방송 내내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14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하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중훈이 배우 공유에게 인상 깊은 거절을 당했다고 털어놓는다. 그는 2013년 영화감독으로 데뷔한 이후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바. 그는 여러 배우에게 캐스팅 제안을 했지만, 번번이 거절을 당했다고. 이 가운데 그는 공유의 거절이 제일 인상 깊었다며 “아주 기분이 좋았다. 진심이란 걸 아니까”라고 털어놔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박중훈은 절친 허재와 현실 친구 케미를 뽐낸다. 고등학교, 대학교 동창이라는 이들은 아직도 끈끈한 우정을 이어가고 있는 것. 최초로 예능에 동반 출연한 이들은 서로의 과거 폭로는 물론 어색한 반전 듀엣 무대까지 대방출하며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박중훈은 문자 읽씹 논란에 휩싸인다. 그에게 읽씹을 당한 주인공은 바로 안영미. 안영미가 그에게 직접 장문의 문자를 보냈으나 아무런 답장이 오지 않았다고 폭로한 것. 과연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박중훈은 추억 토크도 선보인다. 올해 데뷔 34년 차가 된 그는 영화 후시, 동시 녹음을 모두 겪은 영화계 산증인으로서 면모를 드러낸다. 그는 과거 이야기들을 술술 풀어놓으며 그때 그 시절로 모두를 소환할 예정이다.

반면 박중훈은 신조어에는 약한 모습을 보인다. 신조어 테스트가 펼쳐진 가운데 그는 색다른 해석으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고. 그는 ‘인싸’가 되기 위해 신조어 공부에 열렬히 임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박중훈은 선후배를 뛰어넘는 연예계 절친들을 공개한다. 이미 잘 알려진 배우 안성기를 비롯해 의외의 인물들도 언급한 것. 특히 그와 영상 통화까지 한다는 특급 아이돌 절친이 공개돼 이목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이번 방송은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출연해 쌓인 경력만큼이나 노련한 예능감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박중훈이 배우 공유에게 거절당한 사연은 오는 14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안영미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