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女신도 상습 성폭행' 이재록 목사 징역 16년 확정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19-08-10 [10:53]

▲ 대법원, '女신도 상습 성폭행' 이재록 목사 징역 16년 확정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교회 신도 여러 명을 상습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징역 16년 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3(주심 민유숙 대법관)9일 상습준강간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 목사의 상고심 판결에서 징역 16년을 선고하고 80시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등에 취업제한을 명령한 원심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다.

 

이 목사는 2010년부터 만민교회 여신도 9명을 40여 차례나 성폭행·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만민교회 신도 수는 13만 명으로 알려졌다.

 

▲ 대법원, '女신도 상습 성폭행' 이재록 목사 징역 16년 확정     ©더뉴스코리아

 

1심은 피해자들은 어려서부터 교회에 다니며 이 목사를 신적 존재로 여겼고 복종하는 것이 천국에 가는 길이라 믿어 반항하거나 거부하지 못했다며 징역 15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항소심에서는 날짜가 특정되지 않아 1심에서 무죄가 나온 추가 범행에 대해서도 검찰이 기소하자 이를 유죄로 보고 형량을 징역 16년으로 높였다.

 

대법원 재판부는 피해자들은 이 목사에 대해 절대적인 믿음을 가진 상태에서 성관계를 육체적이고 세속적인 행위가 아닌 종교적으로 유익한 행위로 받아들였다종교적으로 절대적 권위를 가진 이 목사의 행위를 반항이 불가능한 상태에 있었다고 판시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