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로고 노출' KBS에 25억3천만원 손해배상 청구

KBS에 1억원·양승동 사장 등 7인에 각 1천만원씩 민사소송 및 검찰 고소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19-07-26 [15:22]

 

▲ 자유한국당, '로고 노출' KBS에 25억3천만원 손해배상 청구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25KBS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보도하면서 자당의 횃불 모양 로고를 노출했다며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 보도 및 253천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와는 별도로 한국당은 공직선거법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KBS를 검찰에 고소하고, KBS1억원, 양승동 KBS 사장과 취재기자 등 7명을 상대로 각 1천만원씩 민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하기로 했다

 

앞서 KBS는 지난 19'9시뉴스'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 관련 뉴스 리포트에서 한국당의 로고와 함께 '안 뽑아요'라는 문구를 노출했다. 한국당은 해당 보도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도 제소했다.

 

▲ 자유한국당, '로고 노출' KBS에 25억3천만원 손해배상 청구     © 더뉴스코리아

 

박 의원은 "집단소송의 피고는 양 사장과 취재기자, 앵커 등이 될 것"이라며 "피고들이 불법행위로 원고의 명예를 훼손했으므로 원고 1인당 50만원씩 지급하라는 것이 청구 취지"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당은 이날 국회의사당역 앞에서 국회의원 80여명과 당원 2천여명이 모인 가운데 'KBS 수신료 거부를 위한 전국민 서명운동 출정식'을 열었다. KBS 본관 앞에서는 'KBS 수신료 거부 전국민 서명운동'이라고 쓴 피켓을 내걸고 서명을 받았다

 

▲ 자유한국당, '로고 노출' KBS에 25억3천만원 손해배상 청구     © 더뉴스코리아

 

황교안 대표는 출정식에서 "친북좌파 세력들이 KBS를 점령, '청와대 문재인 홍보본부'로 만들어버렸다""자신의 위치를 망각한 채 공개적으로 대통령을 응원한다고 한 사람이 KBS 사장 자리에 앉아 있다. 당장 쫓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편파방송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으니 당당하게 시청료 거부에 동참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용기 있게 탈원전과 태양광 비리를 방송한 '시사기획 창'을 재방송도 못 하게 하는 게 청와대"라며 "전화 한 번 해서 '형님 잘 봐달라'고 사정했던 이정현 홍보수석은 집행유예를 받은 것으로 기억하는데, 재방송도 못 하게 한 문재인 정권의 홍보수석도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