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보수단체 5·18 행사 참석, 광주 충장로에서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19-05-20 [14:19]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에 5월 단체의 극심한 반대에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자유연대 등 보수를 표방하는 일부 보수단체가 광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지난 3일 장외투쟁의 일환으로 광주를 방문, 이에 반발한 시민들로부터 물세례를 맞고 돌아갔다. 

 

또 자유연대 등은 17일부터 전남대 인근에서 5·18 폄훼 집회를 예정하고 있어 광주 시민들과의 충돌이 우려되었다. 이들은 18일엔 오후 2시부터 광주 동구 금남로 4가 입구에서 ‘5·18유공자 명단 공개’를 요구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이날 5·18민주광장 일대에서는 기념식을 마친 5월 단체 등이 모여 다양한 기념행사를 진행하고, 금남로 4가에서 집회를 열고 충장로 우체국을 지나 광주천을 돌아오는 구간으로 행진할 계획이었다. 오후 4시에는 망언의원에 대한 확실한 퇴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촉구,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하는 범국민대회가 진행될 예정으로 자유연대 등에 반발해 충돌할 가능성이 있다. 

 

▲ [동영상] 보수단체 5·18 행사 참석, 광주 충장로에서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 /영상, 사진제공=더뉴스코리아 기동취재본부장 김태일   © 더뉴스코리아


이에 5·18기념재단과 3단체(유족회ㆍ부상자회ㆍ구속부상자회),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물리적 충돌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이었으며, 원순석 5·18 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 대표는 “5월 18일은 광주시민에게 더할 나위 없이 특별한 날인데 집회를 한다는 것은 망언보다 더 5·18을 모독하는 일”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날 강경 보수단체가 5·18 집회를 하면서 5월 단체 등과 충돌이 우려되었다. 경찰 관계자는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는 집회의 자유가 있어 집회 신고를 불허할 근거가 없었다”며 “시민과의 충돌 등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더뉴스코리아. All rights reserved.